Home즐겨찾기시장보고서&단행본
   
   
회원가입미리보기 도서구매 비회원정보구매 컨설팅 시장보고서 단행본 CPMW(CD) 회사소개 Contacts FAQ Sitemap
ID PW   2018년 11월 18일(일) 오전 8:42:14
유료 컨텐츠
유화제품시황
주간스팟가격
Commodity Price
신증설·프로세스
원유·정유·천연가스
석유화학·화섬동향
플라스틱·고무동향
정밀·무기화학동향
경영·M&A·R&D
Shipping·Terminals
통계자료
프로파일
스페샬리포트
기술동향
Chemical Report
  [화학전문월간지]
화학물질검색
화학물질(포함)
화학물질(일치)
CAS Number
무료 컨텐츠
화학산업뉴스
중국HSCode받기
중국수출입실적
기업등록·검색
공개자료
석유화학계통도
석유화학원단위
CAS Number
수출입코드
관세율
UNSPSC Code
화학제품사전
관련법령
고분자용어
화학제조업체
플라스틱업체
Fine & Specialty Chemicals(정밀화학/스페셜티케미칼) 제조 원단위 및 프로세스(상,하)
총분량 : 442쪽(A4)
가격 : 88만원
발행일 : 16년 3월
발행처 : Cischem
Directory of Chemical Products and Producers in China 2012
총분량 : 1,082쪽
책가격 : 70만원
발행일 : 2012년3월
발행처 : CNCIC
Home > 화학산업뉴스 인쇄
미국·중국 무역전쟁 본격화…국내 화학업계, 손익 계산 '분주'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본격화됨에 따라 국내 화학업계가 손익을 계산하는데 분주한 모습이다. 대체적인 견해는 미국과 중국이 예정대로 서로의 화학 제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국내 화학업계는 단기적으로 수혜를 입을 수 있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양 국가에서 생산되는 석유화학제품 가격이 관세의 영향으로 급등하는 반면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석유화학제품의 가격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높아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무역전쟁이 올해를 넘겨 장기화국면에 돌입하게 될 경우 중국 내수 경기 악화로 인해 수출량이 크게 줄어들 공산이 커 부정적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10일 화학업계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6일 중국산 산업 부품을 비롯해 설비 기계 등 818개 품목에 25%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이에 중국도 대응에 나선 상태다. 중국은 미국산 농수산품, 자동차 용품 등 569개 품목에 25% 관세를 부과하며 맞불을 놓은 상태다.

중국의 맞불 관세에 대응해 미국은 오는 20일 중국에서 생산하는 화학제품에 대해 2차 관세 부과를 예고했으며 중국도 미국의 결정에 따라 미국산 화학제품에 관세를 부과키로 했다. 오는 20일 양국의 화학제품에 대한 고율의 관세 부과가 현실화될 경우 국내 화학업계는 단기적으로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화학제품에 있어 중국은 미국 의존도가 높기 때문이다. 중국이 지난 4월 보복 관세 부과 대상 품목으로 정한 106개 중 44개 품목이 화학 관련 제품이다. 44개 품목에는 저밀도 폴리에틸렌(LDPE), 폴리카보네이트(PC) 등이 포함돼 있으며 지난해 미국으로부터 88억6577만달러(약 9조4600억원) 가량 수입한 바 있다.

중국이 미국산 화학제품에 대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자연스럽게 국내 화학제품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져 판매가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다. 특히 미국 화학사들이 에탄분해설비(ECC) 가동률을 높이며 생산된 에틸렌 공급을 아시아 지역으로 확대할 수 있다는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웠던 국내 기업들의 걱정도 한시름 덜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지역에서는 지난 3월부터 연산 150만t 규모로 쉐브론필립스케미컬의 ECC가 가동에 돌입했으며 올해 신규 ECC 가동에 따른 북미지역 추가 공급물량은 700만t 수준으로 알려졌다. 공급량 증가에 따라 에틸렌 가격이 크게 떨어져 국내 화학업체들은 북미산 에틸렌의 아시아 공급을 걱정했지만 관세 부과가 현실화될 경우 가격 경쟁력으로 인한 수출 악화 걱정은 적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무역전쟁이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 경우 국내 화학업계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무역 마찰이 길어지면 중국 경제 위축으로 내수 상품수요가 둔화돼 중국 내수용 제품 또는 원료를 수출하는 화학업체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국내 화학업체가 중국에 원료를 수출하고 중국에서 이를 가공해 상품을 만들어 미국 등 최종 소비국가로 수출하는 형태의 글로벌 무역 체계가 무너져 우리로선 힘겨운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는 것이다. 화학업계 관계자는 "미중이 화학제품에 25%의 관세를 적용할 경우 미국산 화학제품의 중국 수출이 어려워져 국내 화학업체가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다"면서도 "미중 교역 규모 감소가 장기화 될 경우 세계 교역의 침체를 가져올 수 있어 국내 기업에게는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씨스켐닷컴(2018-07-11)

[전화면으로]

    [2018년 10월-337호]

Copyrightⓒ2000 Cischem.com Co., Ltd.|All Rights Reserved. E-mail : cischem@cischem.com
씨스켐닷컴㈜|사업자등록번호(105-86-08859)|대표이사 김선대|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 2010-서울마포-0668호)
03991,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27길 53 (지남빌딩 210호)|Tel(02-322-0144~5), Fax(02-322-0147)